콘텐츠 바로가기
닫기

두산 큐레이터 워크샵

프로그램두산 큐레이터 워크샵
DOOSAN CURATOR WORKSHOP DOOSAN CURATOR WORKSHOP 두산 큐레이터 워크샵은 한국 현대미술계에 새로운 시각을 제시할 신진 큐레이터를 발굴, 지원하는 프로그램입니다.

매년 세 명의 큐레이터를 선정하여 1년 동안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초청, 강의 · 세미나 · 워크샵으로 현대미술의 이론과 현장을 깊이 있게 다룹니다. 교육이 끝난 후, 세 명의 큐레이터가 공동으로 전시를 기획해 1년 간의 연구를 구체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큐레이팅 기회를 갖게 합니다.

김민정
김민정글보기 버튼

학부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판자 컬렉션(Panza Collecrion)에 나타난 이상주의 미학에 관한 고찰』 로 미술사 석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졸업 후, 석사논문에서 다루었던 판자 컬렉션의 전시와 유통과정에 관한 연구를 「미술사문화비평학회」 에 기고하였으며,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현대차 시리즈2016: 김수자》 전시 코디네이터로 재직하였다. 현재 바라캇 서울에서 고대 예술품과 현대미술 전시의 접점을 연구과제로 삼으며 일하고 있다.

송고은
송고은글보기 버튼

세종대학교 회화과를 졸업 후 런던 킹스턴대학교 아트&스페이스 석사과정을 마쳤다. 최근 《2017 도시건축 비엔날레 ‘공유도시 : 도시전(展)’_성북아트커먼스》(2017), 《임영주 개인전: 오늘은편서풍이불고개이겠다》(2016), 《이재욱 개인전: 리듬, 색, 새소리 연구》(2016), 《Hesitation Form: 시작되면 사라질 것》(2015), 《The smell of the Moon: 스위스 뉴미디어 아트》(2015) 등에 기획과 글로 참여했다. 이 외에 미술의 다양한 지식생산 방식에 관심을 갖고 《마인드풀 조인트_Mindful Joint: ‘동시대 현대 미술의 비(非)위계적 지식 교류의 현안과 실천》(2016), 《창작공간 페스티벌 워크숍; 감각적으로 거주하기_Sensible Residence》(2016), 《Right Then, Wrong Now: 큐레이터들의 대화》(2015)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신지현
신지현글보기 버튼

대학과 대학원에서 미술이론을 공부하였다. 동시대 미술 작가들의 작업과 이를 전시로 풀어내는 방식에 관심이 있다. 새로운 매체와 방법론 그리고 담론이 쏟아져 나오는 미술계 안에서 느끼는 ‘즐거움’을 오래도록 지속할 수 있는 방법을 탐색하고 있다. 아르코미술관 인턴과 전시 코디네이터 (2016-2017), 《무빙/이미지》 (2017) 전시 코디네이터 등을 거쳐 현재는 90년대 한국 현대미술과 관련한 석사 논문을 준비 중이다. 논문과는 별개로 뉴미디어 시대 안에서 전통적 매체의 지속가능성을 탐구하고 이를 전시로 풀어내는 것을 장기 연구과제로 삼고 있다. 그 도화선으로써 《Post-pictures》(2015)를 기획한 바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