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현재/다음전시

전시 현재/다음전시
김영미, 박지은, 송예환, 임정수, 정여름두산아트랩 전시 2024 2024.01.17 ~ 2024.02.24두산갤러리
전시 전경 썸네일
전시 전경 썸네일
전시 전경 썸네일
전시 전경 썸네일
전시 전경 썸네일
떨리는 돌 썸네일
떨리는 돌 썸네일
떨리는 돌 썸네일
아수라 마왕 백화(阿修羅魔王帛畵) 썸네일
아수라 마왕 백화(阿修羅魔王帛畵) 썸네일
의자 위의 아수라왕 썸네일
의자 위의 아수라왕 썸네일
소녀사천왕과 청룡의 해 썸네일
소녀사천왕과 청룡의 해 썸네일
(누구의) World (얼마나) Wide Web 썸네일
(누구의) World (얼마나) Wide Web 썸네일
(누구의) World (얼마나) Wide Web 썸네일
욕망이 도착했다는 소문을 들었다 썸네일
욕망이 도착했다는 소문을 들었다 썸네일
욕망이 도착했다는 소문을 들었다 썸네일
미신이 아닌 것은 없다 썸네일
미신이 아닌 것은 없다 썸네일
긴 복도 썸네일
긴 복도 썸네일
조용한 선박들 썸네일
전시 전경

전시 전경

관람시간: 화수목금토 11:00~19:00 / 일, 월 휴관 *설 연휴(2월 9일~12일) 휴관
장소: 두산갤러리, 서울 종로구 종로33길 15 두산아트센터 1층
무료관람 / 문의: 02-708-5050

 

 

두산아트센터 두산갤러리에서는 2024년 첫 번째 전시로 《두산아트랩 전시 2024》를 1월 17일(수)부터 2월 24일(토)까지 개최한다. ‘두산아트랩’은 두산아트센터가 시각예술과 공연 분야의 신진 작가 발굴과 지원을 위해 2010년부터 진행해 온 프로그램으로, ‘두산아트랩 전시’는 공모를 통해 35세 이하의 작가 다섯 명을 선정하고 단체전 형태로 소개한다. 이번 《두산아트랩 전시 2024》에 선정된 작가 김영미, 박지은, 송예환, 임정수, 정여름은 각자 다른 매체를 통해 그들에게 이미 주어진 세계를 그대로 답습하지 않고, 기존의 체계에서 대상을 추출하고, 가공하여 다시 볼 것을 제안한다.


하나의 공통된 주제 아래 모인 것이 아닌, 주목할 만한 작업 세계를 지속적으로 지켜보고자 이 자리에 불러들인 다섯 명의 작가는 그렇기에 회화, 조각, 영상, 설치, 인터렉티브 등 형식과 내용에 있어 제한되지 않는 작업세계를 보여준다. 김영미는 일상 속에서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연속되는 행위에 주목하여 주로 영상과 사진으로 표현하고, 알 수 없는 미래에 대한 긴장과 기대의 시각을 담아낸다. 박지은은 전통적인 동양 회화의 요소들을 동시대적으로 해석하고, 다른 매체의 특성을 끌어들여 동양 회화가 품고 있는 변주의 가능성을 실험한다. 송예환은 대안적인 웹사이트를 제작하여 낯선 경험을 불러일으키거나, 영상 설치 작업을 통해 친숙한 웹의 메커니즘에 대한 주의를 환기하고 이를 재고하게 만든다. 임정수는 우리의 인식의 범위 안에 있는 존재의 형식을 빌려와 제3의 조각으로 구현하고, 사람들이 대상을 인식하는 과정을 시험한다. 정여름은 한 장소에 대한 리서치를 기반으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영상으로 재구성해 장소와 기억의 연관 관계를 추적한다. 


익숙한 풍경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기존의 자리에서 떼어내 가져와 다시 보고, 비틀고, 시간을 지연시켜 재창안하는 이들의 작업은 기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현실에 대한 면밀한 관찰과 이를 통해 나올 수 있는 의문을 바탕으로 한다. 현실에 대한 의문에서 출발하는 이들에 의해 전시는 현실과는 또 다른 가능성을 내포하는 ‘대체된 현실’을 잠시나마 우리 앞으로 가져올 것이다.

 

 

김영미(b. 1990)는 서울여자대학교 서양화과 학사와 서울대학교 조소과 석사를 졸업했다. 개인전으로 《도끼를 꺼낼 때 우아함을 잃지 말 것》(문래예술공장 갤러리M30, 서울, 2022), 《프리로딩》(금천예술공장 PS333, 서울, 2021)을 개최하였으며, 윈드밀(2022, 서울), 서울시립미술관(2016, 서울), 문화역서울284(2014, 서울) 등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박지은(b. 1990)은 홍익대학교 동양화과를 졸업하고, 개인전으로 《Still CUT: Spark》(두실갤러리, 서울, 2023)와 《아주 작은 고리들》(갤러리 팔레 드 서울, 서울, 2014)을 개최하였다. 참여한 단체전으로는 일민미술관(2022, 서울), 루프스테이션 익선(2022, 서울), 을지로 pie(2021, 서울), 산수문화(2020, 서울) 등이 있다. 


송예환(b. 1995)은 개인전 《From Here to There Then From There to Here》(distant.gallery, 서울/온라인, 2022)을 개최한 바 있으며, Scène 서울(2023, 서울), Hek(바젤, 2023), 헬싱키 비엔날레(2023, 헬싱키), X Museum(2023, 베이징), 이스탄불 비엔날레(2022, 이스탄불), CCU(2022, 우트렉), UCCA(2022, 상하이), 아르코미술관(2022, 서울)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임정수(b. 1988)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전문사를 졸업하고, 프라하의 예술 건축 및 디자인 아카데미에서 순수예술과 조각 스튜디오 후속석사에 재학 중이다. 개인전 《자스타브카 & 스타니체》(2/W+위켄드, 서울, 2019), 《벽, 땅, 옆》(김종영미술관, 서울, 2017)을 개최하였으며, 중간지점 하나(2023, 서울), Process ITW(2023, 서울), HALA 17(2022, 프라하), 하이트컬렉션(2022, 서울) 등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정여름(b. 1994)은 계원예술대학 융합예술과를 졸업하였다. 개인전 《머나먼 안개 속의 세기》(SeMA 벙커, 서울, 2023), 《HAPPY TIME IS GOOD》(합정지구, 서울, 2021)을 개최하였으며, 하이트컬렉션(2023, 서울), Manzi Art Space(2022, 하노이), Hall 1(2022, 서울), 공간 힘(2022, 부산), OCAT Shanghai(2021, 서울) 등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top